KBO, 2014 프로야구 공인구 수시검사 결과 발표
기자 이현우 | 사진 한국야구위원회 | 등록 2014-09-18 13:34 | 최종수정 2014-09-18 13:34
[더스포츠=이현우]

한국야구위원회(KBO)가 17일 2014년 프로야구 공인구 수시검사 결과를 발표했다.


검사 결과 올해 KBO로부터 공인받은 4개 업체 중 빅라인스포츠, 아이엘비, 하드스포츠 등 3개 업체의 공이 제조 기준에 적합한 것으로 나왔으며, 스카이라인스포츠는 무게에서 기준을 초과해 공인 규정을 위반했다.


KBO는 공인구 제조 규정을 위반한 스카이라인스포츠에 대해 제재금 1,000만원을 부과하고 모든 공을 규정에 맞게 교체하도록 시정 조치했다.


이번 검사는 구단에서 사용되고 있는 경기 사용구를 현장에서 불시에 한 타씩 수거해 국민체육진흥공단 스포츠용품 시험소에 검사를 의뢰했으며, KBO는 향후 공인구 수시 검사를 지속적으로 시행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