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안컵] ‘감기’ 떨친 손흥민 컨디션 이상무
기자 이준호 | 사진 AFC 홈페이지 | 등록 2015-01-26 20:17 | 최종수정 2015-01-26 20:17
[더스포츠=이준호]
‘손세이셔널’ 손흥민이 이라크와의 4강전에 풀타임 맹활약을 펼치며 감기로 인한 컨디션 저하 걱정을 떨쳐냈다.

대한민국 대표팀은 26일(월) 오후 호주 시드니 풋볼 스타디움에서 열린 이라크와의 2015 호주 아시안컵 준결승전에서 2-0 완승을 거두며 8년 전 4강전 패배를 설욕했다.

이날 손흥민은 왼쪽 공격수로 출전해 90분을 소화하며 조별예선에서의 감기를 떨쳐낸 모습을 보여줬다. 한국의 에이스답게 경기 초반부터 상대의 거친 마킹을 당했지만, 한 수위의 기량으로 이라크 수비진을 붕괴시키며 2-0 승리의 발판이 되었다.

이라크의 압박에 고전하던 한국은 전반 18분 곽태휘의 패스를 받은 손흥민이 강력한 오른발 중거리 슛으로 분위기 반전에 성공했고 정확히 1분 30초 뒤 이정협의 헤딩 골로 한 골 차 리드를 가지게 되었다.

이후 이라크는 동점 골을 위해 앞으로 나왔고 뒷공간이 넓어지자 손흥민은 전반 종료 직전까지 세 개의 슈팅을 날리며 한국의 공격을 주도했다. 후반 들어서도 손흥민은 빠른 드리블로 상대에게 주도권을 내주지 않았고 결국 대표팀의 27년 만의 결승 진출을 도왔다.

사실 손흥민은 감기로 인해 근력이 많이 감소하며 수척한 모습을 보였다. 그러나 지난 우즈베키스탄과의 8강전에서 홀로 두 골을 넣으며 자신감과 함께 컨디션을 끌어 올렸고 4강전에서 완벽한 모습을 보이며 한국의 55년만 우승에 기대감을 부풀게 했다. 오히려 조별예선에서 많은 시간을 뛰지 않으므로 체력을 비축해 한국으로서는 유리한 상황이다. 손흥민이 대표팀에 우승컵을 선사할지 대한민국 축구팬이라면 관심을 가지고 지켜보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