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OM] 전북의 독주를 저지한 박주영의 한 방
기자 허회원 | 사진 한국프로축구연맹 | 등록 2016-11-06 17:30 | 최종수정 2016-11-06 17:30
[더스포츠=허회원]

역시 중요한 순간 베테랑의 힘이 나왔다. 박주영이 결정적인 한 방을 터뜨리며 전북 현대의 독주를 저지했다. 덩달아 FC 서울은 극적인 역전 드라마를 써내며 역전 우승까지 이뤄냈다.

 

서울은 6() 오후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린 현대오일뱅크 K리그 클래식 2016’ 38라운드 전북과의 원정 경기서 1-0으로 승리했다. 후반 13분 박주영이 결승골을 터뜨렸다. 무조건 최종전에서 승리해야만 우승을 차지할 수 있었던 서울은 어려움 속에서도 전북을 승점 3점 차로 따돌리고 우승 트로피를 들어올렸다. 이날 경기 후 연맹이 발표한 MOM(Man Of the Match)은 단연 박주영이었다.

 

이날 박주영은 벤치에서 경기를 시작했다. 신인 윤승원이 대신 투입되는 변화가 있었다. 황선홍 감독의 깜짝 카드였다. 하지만 이 카드는 효과적이지 않았다. 그래서 전반 36분 만에 박주영이 투입됐다. 박주영의 움직임도 돋보이진 않았다. 워낙 압박이 심했고 팽팽한 힘겨루기가 진행됐기에 기회를 잡기가 쉽지 않았다.

 

그런데 박주영은 결정적인 순간 팽팽하던 승부의 균형을 깼다. 후반 13분이었다. 역습 상황에서 윤일록이 건네준 스루패스를 정교하고 강력한 오른발 슈팅으로 전북 골망을 흔들었다. 이 골이 이날 결승골이 됐다. 박주영의 한 방에 승부가 결정됐다. 사실, 박주영은 최근 그렇지 좋지 않은 경기 내용으로 아쉬움을 남겨왔다. 공격수로서도 무득점 행진이 9경기째 계속됐다. 그의 간절했던 득점은 가장 필요한 순간에 터졌다. 전북의 3년 연속 K리그 우승은 이뤄지지 않았고, 서울이 4년 만에 왕좌를 탈환했다. 그리고 박주영이 그 주인공에 서며 원정을 온 서울 팬들과 환호했다.